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 및 음식 종류 상세정리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 및 음식물 종류 + 상세정리

명절이 다가오고 있어 차례상을 준비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리라고 생각합니다. 어느 방향에 무엇을 두어야 하는지, 어떤 것을 두어야 하는지 헷갈리시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그래서 오늘은 제사상 차리는 법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참고하셔서 차례상 잘 차리시길 바랍니다. 1. 상 차리는 법 상 차리는 방법은 지역과 준비한 음식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습니다. 제이념은 일반적으로 5열로 놓습니다. 침채는 김치이고 편은 떡이며 식혜는 혜라고 부릅니다.


차례상 제수 주의점.
차례상 제수 주의점.

차례상 제수 주의점.

1) 과일에서 복숭아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복숭아는 귀신을 쫓기 때문입니다. ) 2) 비늘없는 생선을 올리지 않습니다. (비린내가 강하기 때문입니다. ) 3) 생선 이름이 ”치”로 끝나는 갈치, 꽁치, 멸치, 삼치 등에서 올리지 않습니다. 4) 고추가루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귀신이 싫어합니다. ) 5) 떡은 붉은 팥을 사용하지 않아 않고 흰 고물로 만들어 올립니다. (붉은팥은 귀신을 쫓는데 사용됩니다. ) 6) 음식은 짜고 맵거나 찬란하고 색깔은 피합니다.

명절 차례상 지역별 음식
명절 차례상 지역별 음식

명절 차례상 지역별 음식

지역마다. 특히 적지않게 생산되는 식품도 다르고 주식으로 먹는 것들에 각각 차이가 있다고 해서 이런 상차림은 약간씩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차림상에서 그 지역의 특실적 문화가 그대로 보이기도 합니다. 경기도 : 생선이 귀한 지역의 특성상 소중한 차례상에 생선을 빈번히 올립니다. (명태, 북어포 등) 경상도 : 바다와 인접하여 여러 해산물들이 종류별로 올라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민어, 도미, 가자미, 문어 등) 전라도 : 음식이 아주 다채로운 지역이라 종류별로 육류, 생선류 가리지 않고 올라갑니다.

(고기전, 병어, 꼬막 등) 강원도 : 산간지역이라 작물이 풍부하여 여러 작물로 만든 음식들이 올라갑니다. (감자전, 메밀전 등) 제주도 : 지역적인 특색이 강한 만큼 차례상 음식도 다양하고 독특하게 적지않게 차려집니다.

차례상 차리는 방법

차례상 차리는 방법에는 많은 규칙들이 존재합니다. 차례상은 5열로 구성이 되었고 저희들이 적지않게 이해하는 홍동백서는 5열에 놓이것은 음식입니다. 1. 1열 밥과, 국(추석에는 송편, 설날에는 떡국을 올립니다. ) 추석에는 밥 대리 송편을 올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송편은 추석의 둥근달을 상징하기 때문입니다. 상태에 따라서는 반서갱동이라 하여 밥과 술잔은 왼쪽 국과 송편은 오른쪽에 놓는 경우도 있습니다. 산 자와 향년을 보내신 자의 공간을 분리한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2. 2열 육전, 육적, 두부, 어적, 어전 어동육서 어류는 동쪽, 육류는 서쪽에 두며, 하늘이 주신 음식이라는 뜻으로 적과 전을 합해 홀수로 놓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차례상 차림 방법.

홍동백서 :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 과일은 서쪽에 올립니다. 조율이시 : 서쪽부터 대추, 밤, 배. 감의 순으로 올립니다. 생동숙서 : 날 것은 동쪽에 성숙한 것은 서쪽에 올립니다. 어동육서 : 생선은 동쪽에 육류는 서쪽에 올립니다. 좌포우혜 : 포는 왼쪽에 식혜는 오른쪽에 올립니다. 건좌습우 : 마른 음식은 왼쪽에 물에 젖은 음식은 오른쪽에 올립니다. 접동잔서 : 접시는 동쪽에 잔은 서쪽에 올립니다.

1열 좌반우갱(左飯右羹) : 왼쪽에는 밥을 오른쪽에는 국을 올립니다. 추석에는 밥 대리 송편을 올립니다. (송편과 밥을 함께 올리는 경우 반서갱동이라 하며 밥과 술잔은 왼쪽, 국과 송편은 오른쪽에 올립니다.

등등 – 잡채, 생선, 각종 과일

그리고, 잡채도 하나 있으면 좋을 거 같아서 잡채도 할 생각입니다.

연관 FAQ 빈번히 묻는 질문

차례상 제수 주의점.

1 과일에서 복숭아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명절 차례상 지역별 음식

지역마다

차례상 차리는 방법

차례상 차리는 방법에는 많은 규칙들이 존재합니다.

Leave a Comment

  • 카카오톡 PC버전
  • 임플란트 가격
  • 개인회생자 대출상품